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388291
    작성자 : 박준준준 (가입일자:2015-08-09 방문횟수:308)
    추천 : 142
    조회수 : 44378
    IP : 222.106.***.197
    댓글 : 26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8/03/13 21:41:59
    원글작성시간 : 2018/03/13 13:59:27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88291 모바일
    미팅의 알파와 오메가
    옵션
    • 창작글
    5-1.png



    아주 오래 전, 동네 선배들과 첫 미팅을 나갔을 때였다.
     
    커피숍에서 자기들끼리 환한 미소를 지으며 떠들어대던 그녀들은 문을 열고 들어서는 우리를 보자마자 표정이 싹 굳기 시작했다. 그도 그럴 것이 우리의 외모는 험악하기로 인근에서 따라올 무리가 없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슬프게도 없어 보이기도 제일이었다. 
     
    우리보고 이런 옷은 도대체 어디서 사냐고 물어보며 깔깔 대길래 각자 멋쩍게 엄마가 시장에서, 보세 매장에서 등등 대답하고 나서야 겨우 조롱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녀들의 싸늘함에 토막토막 이어지던 대화도 곧 끊겨버렸고, 적막만 감돌았다. 
    게다가 내가 용기 내 던진 '혹시 애니 좋아하세요?'라는 질문이 결국 분위기를 끝장내버리고 말았다.
    결국 우리를 무시한 채 여자들끼리 연예인과 명품 이야기에 열을 올리는데 가만히 듣고 있던 선배 하나가 조용히 그녀들을 향해 질문 하나를 던졌다.
     
     
    “야, 니들 똥 싸고 밑 닦은 거 보냐?”
     
     
    ‘............................’
     
     
    진짜 난감하기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여자들의 표정이 갑자기 볶음밥 마지막 수저에서 벌레 반 토막을 발견한 그런 표정으로 변해갔으니까
     
     
    “음... 음... 음...”
     
     
    말을 잇지 못하는 그녀들에게 선배의 질문은 또다시 반복되었다.
     
    “아 똥 싸고 휴지로 밑 닦고 그거 쳐다보냐고!!”
     
    반쯤 일어나서 냅킨으로 손수 똥 닦는 시늉을 하는 선배의 모습이 정말이지 너무 리얼하여 우리는 그 냅킨에 뭐라도 묻어 나오지 않았나 쳐다보고만 있었다.
     
    재차 다그치는 질문에 그 무리의 우두머리로 보이던 키 큰 아가씨가 대답한다.
     
    “전 안 보는데요?”
     
    “저도 안 봐요”
     
     
    당돌하고도 당당하게 ‘안 본다!’라고 주장한 그녀들은 그 말 한마디가 어떤 결론에 이르게 될지 상상도 못했으리라
     
    “아니 어떻게 더럽게 똥 싸고 밑 닦은 거 안볼 수가 있어?
    그럼 다 닦였는지 남았는지 어떻게 알고 팬티를 올려!“
     
    그 선배는 안했다고 딱 잡아떼는 강간 15범을 취조하듯 그녀들을 윽박질렀고 한참 동안이나 그녀들의 거짓말에 대해 잘못된 점을 일일이 지적함과 동시에 밑 닦을 때 앞에서 뒤로 닦는 게 중요하다며 "이렇게! 이렇게 말이야!"라며 세 번이나 시범을 보였고, 겹친 휴지 여러 장을 기생충이 얼마나 쉽게 뚫고 들어가는지 보여주겠다며 침을 적셔 손가락이 뚫고 나온 냅킨을 여자들 앞에 흔들어대기 시작했다.
     
    이어 한 마디씩 끼어든 우리들에 의해 토론의 주제는 ‘비데기와 오르가즘’에서 ‘살면서 본 동물들의 배변모습 목격담’으로 이어졌고 ‘미역을 먹은 후 다음날 생미역이 나오는 이유와 그것을 이용한 무한미역국’에 대해 토론할 때 즈음 질리다 못해 엎드려 우는 건지 자는 건지 하는 아가씨들을 앞에 두고
     
    ‘2년 동안 방치된 재호형네 집 싱크대 기름 냄비에는 녹은 바퀴벌레 시체가 3분의 2가량 퇴적되어 있다.’로 끝이 났다.
     
    하얗게 질린 얼굴로 그녀들이 주섬주섬 갈 준비를 할 때야 ‘아 너희들 아직 있었니?’하는 표정으로 한번 쳐다봐주고

    처음 시작한 형의 ‘그래도 오천 원씩은 내고 가야지 계산이 맞지?’라는 주장으로 돈까지 걷은 후에야 그녀들은 집에 갈 수 있었다.
     

    그 날 이후 그녀들은 화장실에서 그 네모반듯하게 접은 하얀색 휴지를 볼 때마다 우리가 떠올랐을 것이다. 각양각색의 기생충부터 아는 모든 동물들의 배변모습과 생미역이 뽑힐 때의 움찔함, 바퀴벌레들의 킬링필드까지 수많은 모습들이 스쳐 지나갔으리라.
    그리고 우리를 평생 저주하리라
     

    그렇게 나의 처음이자 마지막 미팅은 끝났고 다시는 그 선배들과 함께 여자를 만나지 않았다.
     
    가끔 여자사람에게 선배들과의 에피소드들을 이야기 하다 보면 ‘그 재밌다는 선배들 한 번 보고 싶다.’같은 당황스런 반응을 보이기도 하는데, 그럴 때마다 재미만을 쫓다 저 하늘의 별이 되어버린 가상인물 만복이의 절절한 스토리를 들려주며 화제를 돌리곤 했다.
     

    요즈음 이곳저곳에서 많은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뉴스들을 볼 때마다 그 선배들이 슈퍼맨처럼 나타나, 창문도 없는 방에서 그들에게 두 세 시간 정도 개인 면담을 해준다면 세상이 조금은 평화로워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박준준준 지난 글 보기

    어느 맥주가 너무나도 마시고 싶던 날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87866
    그래 아마도 둘은 사랑하나보다. http://todayhumor.com/?humordata_1741230
    어느 천국의 해피엔딩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86034
    어느 산골총각의 사랑이야기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85007
    여자친구가 돈 못벌어 온다고 지랄하는데요.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84634
    먼 옛날 고급음식점에서 소개팅 저질렀던 기억의 단편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84388
    출처 과거의 나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3/13 14:03:30  110.70.***.105  愛Loveyou  762235
    [2] 2018/03/13 14:04:30  164.125.***.67  말달리자  39284
    [3] 2018/03/13 14:10:53  112.160.***.163  PGK  468742
    [4] 2018/03/13 14:12:47  121.138.***.24  nonissue  314752
    [5] 2018/03/13 14:21:29  172.68.***.107  까불이아빠  574008
    [6] 2018/03/13 14:21:42  119.193.***.149  qetuoadgj  133942
    [7] 2018/03/13 14:30:55  210.122.***.194  dagdha  555836
    [8] 2018/03/13 14:44:23  122.32.***.55  후훗  1838
    [9] 2018/03/13 16:35:30  183.104.***.205  마이오네  766916
    [10] 2018/03/13 16:44:06  118.221.***.241  카드값의추억  36654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98598
    학생을 은밀하게 교수실로 부른 교수님 [13] 펌글 ★☆ 18/09/24 10:39 19198 80
    398597
    도용된 사진 짤방이 부른 기적 [10] 명바타 18/09/24 09:38 18378 79
    398596
    만화 속 2D 장소같다는 서울의 한 카페 [20] 펌글 명바타 18/09/24 09:28 19009 82
    398595
    5층 난간에 매달린 아이를 구한 청년.gif [22] 가나다람. 18/09/24 09:23 15446 97
    398594
    누나한테 맞고 자란 NBA선수 [24] 왜안됀데 18/09/24 09:09 24635 82
    398593
    김정은 x 카카오프렌즈 [17] 펌글 4일 미란누나떡집 18/09/24 04:25 31767 84
    398592
    평양냉면 맛대맛. [23] 5일 숙취엔농약 18/09/24 04:24 32898 74
    398591
    골든 리트리버 부대 [23] 펌글 ★☆ 18/09/24 02:17 28586 80
    398590
    어른나라의 새끼 포메라니안 [11] 펌글 Nuevo40 18/09/24 01:59 24222 88
    398589
    꼬추털이 무슨 용도인지 알아냈습니다. [50] 호기심소년 18/09/24 01:05 35199 99
    398588
    너무나 귀여운 아기 인형 [20] 펌글 ★☆ 18/09/24 00:57 19304 94
    398587
    알바로 한달수입 550만원 버는법.jpg [39] 칼렌 18/09/23 23:33 39482 128
    398586
    어느 음식점의 책상에 붙은 스티커 [72] 펌글 ★☆ 18/09/23 23:32 30637 116
    398585
    한국영어의 현실. [48] 펌글 ★☆ 18/09/23 22:52 35932 110
    398584
    어서오세요 호갱님 [38] l강건마l 18/09/23 22:27 24759 149
    398583
    새롭게 생겨난 결혼 방식 [103] 카스피뉴 18/09/23 22:25 43025 104
    398582
    아기 여우의 점프력 [16] 펌글 ★☆ 18/09/23 22:14 25849 104
    398581
    입양 후 처음으로 `인형 선물` 받고 감격해 눈물 그렁그렁 맺힌 댕댕이 [19] 왜안됀데 18/09/23 22:06 27380 105
    398580
    해골로 보이는 마법사 [43] 펌글 시게탈출뭐다? 18/09/23 22:04 22194 106
    398579
    경찰견들이 마.약을 잘 찾을수 있는 이유 [11] 펌글 ★☆ 18/09/23 22:00 27312 96
    398578
    브라질 국민 예능 페니코 [20] 펌글 ★☆ 18/09/23 20:40 34210 106
    398577
    현재 세계 애플스토어 상황.jpg [77] 펌글 울랄라대마왕 18/09/23 20:00 47734 109
    398576
    검정고무신 레전드.jpg [27] jumpman23 18/09/23 19:56 28233 120
    398575
    갑분유 대참사 [18] 펌글 ★☆ 18/09/23 19:41 27653 119
    398574
    필기구로 바닥에 구멍 뚫기 [17] 펌글 ★☆ 18/09/23 18:12 30360 112
    398573
    열애설 아이돌이 까이는 이유 [17] 펌글 ★☆ 18/09/23 17:42 33181 119
    398572
    오빠 밥먹었어요? [29] 왜안됀데 18/09/23 17:21 31288 114
    398571
    어제 외박하고 들어온 아침 [17] 펌글 3일 눈물한스푼 18/09/23 17:20 39467 94
    398570
    "엘긴 마블은 없다." [15] 카스피뉴 18/09/23 17:12 28148 95
    398569
    자신에 대한 가장 큰 오해가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36] 펌글 ★☆ 18/09/23 16:52 21942 1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